•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4.5℃
  • 서울 24.1℃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6.2℃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7.8℃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6.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스포츠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 2차 유럽 전지훈련 출국... 올림픽 출전 장도에 올라

 

 

[ 메디채널 관리자 기자 ]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여자국가 대표팀이 2차 유럽 전지훈련 및 올림픽 출전을 위해 8일 밤 11시20분 (편명 : TK 091)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스페인으로 출국했다. 대한핸드볼협회는 여자 대표팀이 스페인과 네덜란드에서 올림픽 준비를 위한 마지막 담금질을 마친 후 곧바로 파리에 입성하여 올림픽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헨리크 시그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지난 5월 13일부터 진천선수촌에 소집해 본격적인 파리올림픽 준비에 들어갔다. 약 3주간의 첫 소집을 마친 후 6월2일부터 21일까지 스웨덴과 노르웨이에서 1차 유럽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7월1일부터 올림픽 엔트리 최종 17명을 대상으로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재개한 대표팀은 8일부터 18일까지 스페인과 네덜란드에서 2차 유럽 전지훈련을 이어간다. 

 

전지훈련 종료후 곧바로 프랑스로 이동하여 19일에는 올림픽 개최 장소인 프랑스 퐁텐블에 위치한 대한체육회 올림픽 사전캠프에서 현지 적응을 진행할 계획이며, 22일 올림픽 선수촌에 입촌할 예정이다. 

 

금일 인천공항 출국에 앞서 헨리크 시그넬 감독은 '이번 2차 유럽 전지 훈련에서는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단계 높은 레벨의 팀을 만나 우리도 준비가 되어있고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라는 각오를 밝혔다. 또한, '많은 승리를 한국에 들려주어 다시 한국에 왔을 때 잘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라고 출국에 앞서 올림픽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또한 주장 신은주는 '혼신의 힘들 다해 첫 번째 경기와 두 번째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안겨 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힘과 동시에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경기로 핸드볼 경기가 진행되는 만큼 첫 스타트를 잘 끊어내고 싶다.', '유일한 구기 단체 종목 출전에 대한 책임감을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유럽 챔피언스 리그를 우승하고 돌아온 류은희는 4번째 맞이하는 올림픽에 있어 '이번 올림픽에서 최고참으로 어린 선수들과 함께 나가게 되는데 실수 하나하나에 연연하지 않고 바로 이겨내는 것이 큰 장점' 이라고 밝히며 이번 대표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코트에서는 나이를 불문하고 다 동등하게 플레이를 하기 때문에 나이에 상관없이 조화된 모습으로 좋은 결과를 얻어내고 싶다' 라고 각오를 다졌다. 

 

신한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정규리그 MVP와 득점왕을 차지한 우빛나는 '제가 가장 잘하는 중거리 슛과 남다른 스피드를 이용해 싸움을 걸어보겠다.'며 당당하게 출사표를 던졌고, 도쿄올림픽에 이어 2번째 올림픽에 도전하는 신한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챔피언전 MVP 강경민은 '8강을 가는게 목표이고 8강 이후에는 1경기씩 하게 된다면 4강 또 그 이상을 바라볼 수도 있기 때문에 파리올림픽에서 꼭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 라고 출국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올림픽에서 A조에 편성된 대한민국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5일 독일, 28일 슬로베니아, 30일 노르웨이, 8월 1일 스웨덴, 8월 4일 덴마크를 차례로 만난다.  

 

[출처=대한핸드볼협회]